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세저리 이야기

제2회 한국일보 기획취재물 공모 우수상 수상 후기가 왔어요

  • 13.5기 강주영
  • 조회 : 1233
  • 등록일 : 2021-06-26
KakaoTalk_Photo_2021-06-25-21-58-58.jpeg ( 1,875 kb)



2021년도 2학기를 마무리하며...한 학기를 회상하는 강씨


이번 학기도 하얗게 불태웠다...세저리, 내겐 너무 벅찬 당신...


.

.

.

.




그러던 어느 날!



.

.

.

.

.






???!!???!!?????!!?????!!??





.

.

.

.

.



(tara~)



제 2회 한국일보 기획취재 공모전


디지털뉴스부 학교폭력취재팀 <학교폭력 안과 밖, 피해자가 가려진 공간> 우수상 수상!






external_image


아니 이.. 이게 무슨 129....!!!!!



.

.

.

.

.

.

.





때는 바야흐로 2021년 2학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

.

.

.

.



"아침이 오는 소리에 문득 잠에서 깨어~ "


세저리에서 살던 강씨는 여느때처럼 신문을 읽기 위해 노트북을 열었다. 그런데,








오호, 한 번 해볼까?  그래! 결심했어!



.

.

.

.

.



그리고 시작된 늪


.

.

.

.

.


끝없는 취재

끝없는 회의

끝없는 취재

끝없는 회의


끝없는 취재

끝없는 회의

끝없는 취재

끝없는 회의


끝없는 취재

끝없는 회의

끝없는 취재

끝없는 회의



끝없는 회의


박형근의 성공학 노트박형근의 성공학 노트박형근의 성공학 노트




끝없는 취재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끝없는 퇴고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석쌤 : 주영씨?? 비문이 너무 많은데요?


강씨 : 넵..쌤...



.

.

.

.



.

.

.

.



그렇게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3개월이 지나고


external_imageexternal_imageexternal_imageexternal_imageexternal_imageexternal_image




.

.

.

.

.

.

.

.




지난 6월 24일,


우리는 한국일보 본사에 다녀왔다...



.

.

.

.

.

.



.

.

.

.

.

.



.

.

.

.

.






지난 24일 한국일보 본사에서 열린 제2회 한국일보 기획취재물 공모전 시상식. 우수상을 받은 디지털뉴스부 학교폭력취재팀이 편집국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일보


(때깔 좋은 본사...)




.     


시상식에서 단비뉴스 김신영 기자가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한국일보



  


6월 23일 한국일보 지면에 실린 보도내용




최우수작 1편, 우수작 2편으로 선정돼 저희는 우수상을 품에 안았습니다.


(지면에, 그것도 1면이라니....으엉엉)




▲ 팀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수상자는 디지털뉴스부 강주영 김신영 김주원 신현우 이나경. ⓒ이나경



+석쌤 (뿌듯)


external_image



(보고있나)





석쌤의 자비로운 데스킹이 없었더라면 불가능했을 거에요 ㅠㅠ


(겸손할 줄 모르고 튀어 나오는 부심이란... 그건 바로 디.지.털.뉴.스.부.심.)


.

.

.

.



이번 기획 취재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급 진지)




처음 기사 발제를 했을 때, 취재원을 구하기 어려울 거란 우려도 있었습니다.


정말 실제로 쉽지 않았습니다.


좌절의 연속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능력 좋은 팀원들을 만난 덕에 지난한 싸움을 이어갔습니다.



처음 발제를 하게 된 이유는


왜 그렇게 많은 어른들이 학교폭력 미투에 동참할까?라는 궁금증을 풀기 위함이었습니다.


그 고통에 문을 두드리고 싶었습니다.


취재를 하면서 피해자는 많지만 그 목소리를 듣는 게 매우 어렵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잘못이 없는 피해자가 쉽게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사회는 아닐까, 그래서 더욱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기사에 싣고 싶었습니다.


피해자를 보듬을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라는 마음, 


2차 가해 논란, 선정 보도라 비춰지는 학교폭력기사가 아니라


제도적 개선을 촉구하며 진정 피해자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길 바라며 기사를 썼습니다.





수상에 감복해하는 단비뉴스 김신영 기자가 인증샷을 찍고 있다 강주영







이렇게 조금씩 조금씩 언론인으로 가는 길을 뚜벅뚜벅 걸으려 합니다.







라고 마무리지으려 했으나...






사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external_image


.

.

.

.


external_image


면에 실릴 때까지 끝나지 않는 퇴고의 연속



:)





언론인이 된다는 건 이 지난한 장정을 반복하는 일이겠지요?





한국일보 지면에서 만나는 기사 <학교폭력 안과 밖, 피해자가 가려진 공간>는 7월 2째주에 실릴 예정입니다.


(한국일보 웹사이트에는 함께 제출한 영상기사도 함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3
naver -   2021-06-26 17:16:14
축하합니다 선 댓글 후 감상
naver -   2021-06-26 17:27:53
글이 너무 재밌어요ㅋㅋㅋㅋㅋ 수상 축하합니다~~!!!
naver -   2021-06-26 17:57:36
석쌤 사진

눈부셔!
* 작성자
* 내용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