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단비뉴스 편집실

미·중의 ‘피할 수 없는 전쟁’과 북핵

  • 유선희
  • 조회 : 330
  • 등록일 : 2018-01-01
미·중의 ‘피할 수 없는 전쟁’과 북핵
[단비발언대] 곽호룡 기자
2018년 01월 01일 (월) 22:44:41 곽호룡 기자 avoidapuddle@daum.net
   
▲ 곽호룡 기자

고대 아테네의 장군이자 역사가인 투키디데스는 <펠로폰네소스 전쟁사>에서 기존 강대국이 신흥 강대국의 부상을 견제하려다 큰 전쟁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스파르타를 맹주로 한 펠로폰네소스동맹과 아테네를 축으로 한 델로스동맹이 20년 전쟁을 벌인 것도 기존 강자인 스파르타가 아테네의 도전에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투키디데스 함정’이 재현된다면

미국 클린턴 정부에서 국방부 차관보를 지낸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는 <피할 수 없는 전쟁(Destined for War)>이라는 책에서 이런 현상을 ‘투키디데스의 함정’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인류가 이로 인해 대규모 전쟁에 휩싸인 게 10번 이상이며, 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과 독일의 전쟁도 그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섬뜩한 것은 앨리슨 교수가 현재 투키디데스 함정에 직면한 나라로 꼽은 게 패권국 미국과 신흥강국 중국이며, 둘이 격돌한다면 그 무대는 한반도가 될 것이라고 봤다는 사실이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아테네와 스파르타도, 영국과 독일도 서로 전쟁을 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제3국 때문에 전쟁에 휘말렸다”고 말했다.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1
google 유난희   2018-01-01 23:16:47
기사전문을 확인하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www.danbi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824
* 작성자
* 내용
로그인